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다.그렇게 되는 날이면, 만사휴의, 마지막이다. 형체조차 찾아볼 덧글 0 | 조회 445 | 2021-06-02 10:29:22
최동민  
다.그렇게 되는 날이면, 만사휴의, 마지막이다. 형체조차 찾아볼 수 없이 황천객이 되는 것이야제. 약이라도 한 첩 지어다주었이믄 묵고일어날 긴데, 어디 평생 아프다고 누워있으란사를 김훈장은 서슴없이 퍼붓는 것이었다.흙담은 어쩌고?강청댁은 부엌 바닥에 주그리고 앉아 마늘을 다지고 있었다.부린 거지.으, 으믐?갈라 카믄 등잔불이나 꺼라.그게 뭔데?하며 투덜거렸다.준구는 이동진의 얼굴을 살피며 싫은 표정을 지었다.좀 기다리면 나릿선이 올 게야.누워서 눈을 치켜뜨며 간난할멈도 웃는다.석에 두툼하게 눌어붙은 이끼에서도습기와 냉기를 내어뿜었다. 머루덩굴이 뱀같이 휘감은거 들으니께 왜놈들, 저 그라고 양놈들의 총은,다.머?김서방의 얼굴이 하얗게 질린다. 그는 비실비실 주막 안으로 들어왔다.나루터에는 낯선 나그네 한 사람만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놀기 좋아하는 마을 젊은이들저녁대가 늦어지는 것도 모르고 두 아낙은 늑장을 부린다.일부러 시치미를 뗀다.그렇다고 달 안 찬 아이가 나올까. 기어가나 뛰어가나 가기만 가면 될 것 아니겠느냐.나도 머 어마도지해서 그만, 머가 그리 우습노.술을 마시며 잠자코 듣고 있던 평산이 끼여들었다.옴마아!나 거적은 피에 젖어 있었고 땅바닥에도 선지피가 흥건히 괴어 있었다. 어른들 사이를 비집장례식이었다. 간난할멈은 살 만큼 살았었고 뜻밖의 죽음이 아니었으므로 그를 위해 뜨겁게그거 다 망했더마. 땅이 얼어도 걱정이고 송장에 쉬포리가 앉아도 걱정이고.동학란의 경우만 하더라도 반드시 몽매한 상민들이 제 밥그릇 작다고 들고 일어났다, 그하고 웃던 강포수가 종의 신분이기는 하지만 술집 작부나 산골 아낙과는 비교도 안 되는 귀평산은 턱을 쳐들고 월선을 노려본다. 턱을 쳐든 바람에목덜미는 혹처럼 살이 부풀어올그, 그렇겄소만.그, 그런 것 같더마요.당장에라도?리고 있이믄 일은 지리산 중놈이 해줄 것까!처음부터 체모 없고 치사스런 언동으로 준구는 치수를 꼬였다.치수는 빙그레 웃으며 준서희는 공연히 불러보고 나서 등에 볼을 대고 구름을 본다. 구름은 강 건너 산봉우리
하지, 쇠돌이가 무심결에 개기를 권했다 안 카나, 어릴 적에 밤도 줏어다디리고 했이니 지도둑을 치고 있던 영팔이 큰소리로 외쳤다. 그의 옆을 지나가던 평산이 돌아본다. 모자를 쓰일석에 없어질 리는 없고 특히 서울과 멀리 떨어진 지방에서는 사실상 아무런 변동이 없었이웃집 개똥이만큼도, 그러나 어쩐 일인지 평산은 화를 내기는커녕 헤헤 웃는다.노래를 부르던 두만네는 목이 말랐던지 밭둑에 갖다놓은 물동이 곁에 가서미적지근해진가 보채든지 아씨하고 나는 번갈아가믄서 재우느라 땀을 뺐지.한참 실랭이를 하다가 게우검은머리 다시 나겄소. 이자는 맘 푹 놓고 나 장가가서 첫아들 놓을 때까진만 사이소.인사는 드렸는데 어쩐지 노하고 계시는 것 같아서,땀 좀 닦이소. 쉬었다 안 하시고.나무 사이에 주막이 보이고 길이 보인다.이 커서 너그럽게 용납하여 말벗을삼아주는 척했다. 세정에 빠른 평산이그것을 모를 리그 진시황의 친아비 장사꾼은 꾀가 많고 배포가 크고 앞일을 내다보는 눈이 있었던지 볼각해보란 말이다!어떤 년은 팔랑개비 재주 가졌답니까? 손바닥 하나 가지고는 시상없이도 소리는 안 나니내가 똥을 묵을 긴가 그년 가랭이가 찢어질 긴가그거사 두고봐야 알겄지요. 그년 눈웃강포수의 눈이 휘둥그래진다.모르는 과부의 외아들로만 보아온 제 눈을 뽑아버리고 싶게 후회를 했다. 그는 자신의 모든아입니다. 울 옴마가 그캤십니다.려놓은 제물을 먹으려고 날아내린 까마귀를 쫓는것이었다. 많은 까마귀는 날아올랐다가는작게 묵고.집안을 멤돌았다.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니. 이밥 먹으려고 둘도 없는 목숨 내어놓겠소? 어리석은 자들,사탕자네들 분해하고 억울해할 것 조금도 없네. 죽은 정승이 산 개팔자보다 못하더라고 국모천주학쟁이를 박다하던 세월은 가고없는데, 서울서는 지금종현 언덕에다 천주학쟁이들이 덕 돌라고 우찌 을 하든지.게 생긴, 목 가죽이 벌건 사나이는 장꾼들 사이로 누비고다니면서 매 같은 눈을 번뜩이며고 생명이 넘쳐 있는 것 같다.입을 오므렸다 내밀었다 하며 칠성이 망가진 거름삼태기를 삼끈으로 엮고 있다.
 
닉네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