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지는 것을 싫어한다기보다는 부당하게 붙은 딱지를 떼는 것 같은 덧글 0 | 조회 433 | 2021-04-26 21:52:58
서동연  
지는 것을 싫어한다기보다는 부당하게 붙은 딱지를 떼는 것 같은 행위.이것이 바로 싸우는 소녀의 정수이니라, 이츠 어 『나인 서포트(아홉 명의 축복)』!!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까부터 무슨 소리야?닳은 것처럼 낡아빠진 은백색 계통의 수도복을 입은 여자다. 나이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원래는 미인이었으리라는 사실은 엿볼 수 있지만, 어쨌거나 모든 것이 빛이 바랜 상태라 그녀만이 오래된 필름 속의 사람 같았다.하지만 여기는 일본이 아니잖아.『맞아.』가위를 움직이던 마치비타는 목에서 뚜둑뚜둑 소리를 내면서,『어째서 단언할 수 있지?』그렇다면 우리(무능력자) 힘으로도 어떻게 될지도 모르겠는데.그러나,다음에는 이 자본으로 플라스틱이나 철, 구리 등의 금속을 효율적으로 재이용하는 방법을 모색하려고요. 여기에 성공하면 가전 쓰레기는 거의 100퍼센트 비율로 쓸 수 있는 자원으로 다시 태어나겠죠.빌어먹을, 원흉 확정?!게임을 하면서 놀고 있었을 뿐인데 영수증을 달라고 했다. 그러나 쿠야마의 표정은 고통을 당한 것처럼 일그러진다. 그녀의 손에 있는 것을 알아차렸기 때문이다.어라? 아저씨, 카니발 사기라는 것에 낚인 여행자 아니에요?닌자 소녀 쿠루와가 자신만만하게 말하는 바에 따르면,학원도시의 치안을 지키는 사람 중에 엄청난 실력의 해커가 있다. 그, 또는 그녀의 실력은 매우 뛰어나고, 그 지식과 기술을 전부 구사해서 만들어진 보안장치의 강도도 학원도시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모양이다. 그러나 총괄이사회는 그 실력을 믿지 않아서 공적인 시스템에 도입하지는 않았다. 덕분에 그 해커가 소속되어 있는 작은 대기소만이 학원도시 전역의 정보를 관리하는 뱅크(서고)보다도 훨씬 더 강하고 튼튼한 방어벽을 쌓고 있다는, 기묘한 상황을 만든 것 같다.잔을 흔들어 안에 있던 얼음을 가볍게 돌리면서 쿠모카와는 대답했다.지직. 지직. 직.우리 아이들은 학원도시에서 공부하고 있잖아요. 그리고 그 도시에서 최첨단 과학의 기술을 빌려서 초능력자로서의 힘도 개발하고
토우야의 말이 도중에 사라진다.이네스는 흥분하지도 않았다. 그저 조용한 분노만이 있었다.그녀는 한숨을 쉬었다.아앙☆엑셀러레이터를 끝까지 밟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는 듯한 맹렬한 가속에 바리케이드 부근에서 대기하고 있던 안티스킬들이 허둥지둥 뛰어 피해따. 만약을 위해 길 위에 세워두었던 고속 차량의 운전석에서 여자 안티스킬이 굴러나온 직후 모든것을 쓸어내듯 이 스테이션 왜건이 바리케이드를 돌파했다.아르바이트 소년는 빠른 말투로 떠들어대듯이 말하고는, 산더미 같은 상품을 짊어지고 둥글게 뭉친 텐트를 등산가의 침낭처럼 백팩 위쪽에 매단 채 고속으로 달려간다.흐음.그, 그렇군. 아니, 그런데., 하아. 또 귀찮게 흥분해서는..이상하네. 일본인은 행운이라는 말을 갖다 붙이면 뭐든지 사간다고 들었는데.하지만 벼락이라는 건 꽤 자주 떨어지는 거라고 생각하는데?아니. 미코토가 학원도시 3위의 레벨 5(초능력자)가 될 수 있었다는 건 저도 같은 커리큘럼을 받으면 앞머리에서 찌릿찌릿 전기가 나오거나 하는 걸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잠시 생각했지만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투덜거리던 아르바이트 소녀는 거기에서 뭔가를 발견했는지 갑자기 얼굴이 새파래졌다. 허둥지둥 짐을 정리하더니 끈을 잡아당기는 것만으로 텐트를 접고 겨우 15초 만에 도주 준비를 완료한다. 그 재빠른 솜씨에 눈을 희번덕거리는 토우야에게 아르바이트 소녀는 말했다.버리고 와.하마즈라가 저도 모르게 큰 소리로 지적한 순간 상대방도 그쪽대로 뒤쪽의 탱크 부분을 휘두르다시피 급 커브를 꺾으며 이쪽 스테이션 왜건에 충돌할 듯이 다가왔따.『어떻게?』굉장하군.흠칫흠칫 하는 것은 떨고 있는 걸까.괜찮아!! 우리가 힘을 합치면 틀림없이 어떻게든 될 거야!!.미사카는 이런 걸 발견하고 말았습니다 하고 미사카 10032호는 더욱 큰 불씨를 제시해봅니다.좋아, 좋아, 이런 건가?그렇군요. 기왕 자를거라면 좀 더 이렇게 우아하게.그게 아니야. 듣고 싶지 않단 말이다, 역사상으로는 어땠는지, 그런 지식 따윈. 남의 꿈을 부수지 마!! 난 퍼엉 하
 
닉네임 비밀번호